세계를 충격에 빠트린 2만년 된 코소보 돌변압기 실체

유적이 존재했던 시대에 전혀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나 지금까지도 제조법이 알려지지 않은 유물들을 가리켜 '오파츠'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오늘날 '오파츠'는 세계 곳곳에서 발견이 되고 있으며 과학적으로 설명이 안 되는 부분 때문에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지난해 코소보에서 발견된 고대의 돌 변압기는 세계를 충격에 빠트리기에 충분했죠. 해당 자료가 언론에 공개 되면서 해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날쌘 공방이 오갈 정도로 논란이 뜨거웠으니까요.



이 변압기가 발견된 곳은 코소보의 '샤르플라니나산'으로 발칸 반도에 위치한 가장 큰 산맥 중 하나인데요. 이 지역을 연구하던 사진작가 이스메트가 우연히 전자기 코일이 등이 감싸진 이상한 형태의 돌을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특히 이 돌에 박힌 구리 와이어 형태의 코일은 단순히 절개된 돌의 틈에 삽입된 것이 아니라 돌과 융합 되어 하나의 통합체로 구성되어 있어 놀라움을 주기도 했습니다.




또한 구리선이 있는 코일 외에도 변압기로 추정되는 인공물 주변 물질과 전혀 다른 조성을 가진 절연체가 들어 있었으며 원과 비슷한 모양에 볼록한 밴드는 현대의 변압기 모양과 흡사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더 놀라운 것은 연구진이 코소보의 돌 변압기 연대를 측정했더니 무려 2만 년이나 되었다는 사실이었죠. 또한 코소보 돌 변압기가 특이했던 것은 대칭적으로 위치한 4개의 구멍이 존재했다는 것입니다. 즉 4개의 구멍을 통해 에너지를 수집할 수 있었다는 것이죠.



또한 과학자들은 수 세기에 걸쳐 내려온 이 신비한 인공물인 돌 변압기를 통해 인간 문명의 기원을 밝힐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코소보의 2만 년 된 돌 변압기는 베일에 가려져 있는 상태입니다.




이에 일부에서는 사라진 고대 문명의 유물이거나 외계 문명의 흔적이라는 주장도 나왔지만, 지금까지도 코소보의 돌 변압기가 어떻게 만들어졌고 어떤 용도로 쓰였는지 정확히 밝혀내지는 못한 상태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