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욱 사망 이유


성악가 오정욱이 9일 별세했다. 


그의 나이 향년 48세, 너무나도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오정욱 사망 이유는 췌장암이다.



지난해 여름 췌장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왔던 오정욱은 끝내 병을 이겨내지 못하고 암투병 끝에 사망하고 만 것이다.  



한편 성악가 오정욱 아내가 뮤지컬배우 이혜경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더욱더 안타까움이 컸다.



특히 이혜정은 뮤지컬 공연 도중에 남편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큰 충격에 빠지고 말았다.


하지만 이혜경은 이미 막이 오른 공연이기 때문에 해당 회차는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하고, 무대를 마쳤다고 한다.



그러나 공연 내내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로 심적 고통이 컸던 이혜경은 공연을 끝내자마자 오열을 터트리고 말았다.




이후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내면서 이혜경은 남편의 오정욱 빈소가 차려진 병원으로 급히 달려갔다고 한다.


현재 오정욱 빈소는 고대 안암병원 203호에 마련되어 있으며 10일 103호로 변경 된다.



오정욱 발인 날자는 10월 11일 오전이며 장지는 팔당 공원에 묻힌다.


갑작스러운 남편의 비보에 공연을 중단한 뮤지컬 배우 이혜경을 대신해 이번 주 '오! 캐롤' 공연은 박해미, 김선경이 그 자리를 맡기로 했다.




끝으로 뮤지컬 배우 이혜경 남편 오정욱의 명복을 빌어 본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