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임우재 통화 이부진 이혼 이유


장자연 임우재 통화 이유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장자연 임우재 통화 내용을 최초 보도한 MBC에 따르면 장자연이 사망하기 바로 전 해인 2008년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 '임우재'라는 이름이 무려 35차례나 나왔다고 한다.



그런데 여기서 의문점이 하나 생긴다. 


이전화의 명의자가 임우재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해당 전화의 명의자는 임우재가 아닌 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휴대폰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장자연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는 임우재라는 이름이 적혀 있던 것일까?



상식적으로 남편 임우재가 아내 이부진 명의의 휴대폰으로 장자연에게 35차례나 연락했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즉 임우재가 성-상납의 대상이 될 수도 있는 상황에서 장자연과 통화 하는데, 아내 휴대폰으로 35차례나 할 수 있을까?



물론 아내 전화로 몰래 했거나 아내 명의로 몰래 개통한 전화로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정확한 팩트는 임우재가 장자연을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사적인 친분이 있던 사이는 아니였다는 점이다.



또한 임우재는 자신은 장자연과 35차례나 통화 한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렇다면 경찰과 검찰은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했을까?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우재를 단 한 차례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고 한다.



일반이 보기에도 35차례 되는 통화 기록은 충분히 고 장자연 성-접대 강요 사건에 임우재가 관련되어 있는 것처럼 보여 조사를 해볼만한 상황처럼 보이는데 말이다.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MBC가 보도한 '장자연 임우재 통화 35차례 기록'에 대해 경찰과 검찰은 조사할 수 있을까?


법조계에 따르면 불가능 하다고 한다.



그 이유는 통화 사실만으로 임우재 전 고문이 장자연 사건 성-접대 대상이 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기 때문라고 한다.


또한 설사 성-접대 대상이었다 해도 이미 10년이 지났기 때문에 공소시효 만료로 처벌할 근거가 되지 못한다고 한다.



결국 이번에 어렵게 밝혀진 장자연 사건의 통화 기록도 실마리 하나 밝혀 내지 못하고 이대로 묻히게 될 듯하다.



한편 고 장자연 사건은 그녀의 1년치 통화내역이 통째로 사라지면수사 외압 의혹이 불거기도 했다.


알다시피 장자연 사건 수사 기록은 검찰청에서 보관하던 중 사라졌기 때문이다.



아무튼 이번 장자연 임우재 통화 기록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혹시 이부진 남편 임우재 이혼 사유가 이것 때문이 아니었냐는 추측도 하고 있다.



실제로 재판에서 이부진은 임우재 이혼이유에 대해 "남편이 가정에 소홀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임우재 본인이 직접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고, 이 내용에 대해서 전부인 이부진이 입을 열지 않는다면 진실이 들어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