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정유미 디스패치 이서진 써니


CJ E&M 소속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는 두 사람에 대한 증권가 찌라시가 돌자 이번 루머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증권가 나영석 정유미 찌라시 내용은 나영석 PD와 정유미가 사적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는 내용과 디스패치가 이 사실을 숨겼다는 루머였다고 한다.



또한 해당 찌라시에는 나영석 PD와 tvN과 계약기간 루머도 담겨 있는데, CJ E&M 측이 나영석과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도 정유미와의 관계 때문이라는 루머였다.



하지만 이에 대해 CJ E&M 관계자는 나영석 정유미 루머가 사실이 아님을 일축했다.


"나영석 PD는 자사의 직원이다. 재계약 여부나 시점은 나영석 PD의 사생활이므로 사측에서 밝힐 부분이 아니다"



한편 황당한 루머에 뒤통수를 얻어 맞은 나영석 PD는 공식입장을 내고 법적대응을 예고 했다.


저는 현재 차기 프로그램 장소 답사차 해외 체류 중입니다. 


저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에 관한 건입니다.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힙니다.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입니다.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입니다.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습니다.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드립니다.


정유미 소속사 역시 나영석 정유미 루머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밝히며 법적대응을 예고 했다.


이어 해당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며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한다는 최종 통고를 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갑작스런 나영석 정유미 디스패치 루머를 비롯해 양지원 조정석 루머, 이서진 써니 루머까지 한꺼번에 터진 이유가 정치적 이슈를 막기 위함이 아니냐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그렇다면 나영석 정유미 루머 등으로 덮을 만한 10월 18일 굴직한 정치적 이슈는 뭐가 있었을까?


일단 사회적 문제는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과, 택시 파업으로 인한 카카오 카풀 사태 이슈가 있다. 



정치적으로는 오늘 법무부에서 제주에서 올해 난민 신청한 예멘인 481명 가운데 339명에게 강제 추방하지 않고 1년간 국내에서 지낼 수 있도록 한 '인도적 체류'를 허가했다는 내용이 있다. 



그런데 오늘 제주 예멘 난민 신청자 중 4명이 마약류 양성반응까지 나와 국민들을 분노케 했다.


정유미의 경우는 그녀가 출연하기로 한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역할이 문제였다는 반응도 있다.



문제 작품은 '82년생 김지영' 소설로 영화로 제작되면서 에 정유미가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되었다.


특히 ‘페미니즘’이 강한 이 작품은 사회적 논란이 큰 소설로 앞서 여자 아이돌들이 이소설을 읽었다는 이유로 남성 팬들로 부터 엄청난 비난을 받고 부인할 정도로 논란이 컸다.



이런 가운데 오늘 가장 황당한 루머에 시달린 주인공이 또 있었다.


바로 써니와 이서진이다. 일단 써니와 이서진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이서진은 오늘 영화 ‘완벽한 타인’ 홍보차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 참가했다가 찌라시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너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뿐이라 그저 헛웃음만 나오더라."



"나와 관련된 내용은 어차피 사실도 아니고 말할 가치가 없어서 그냥 흘려보냈다."


"그런데 다른 것 역시 너무 황당하더라. 나영석 PD와 정유미와도 통화를 했는데 모두가 그저 어이가 없을 따름이었다."



끝으로 오늘 하루동안 나영석 정유미 디스패치 증권가 찌라시 내용을 찾고 다니는 분들, 별 내용도 없고 쓰레기 소설에 불과하니 굳이 시간 낭비하며 찾아 볼 필요 없다고 전해드리고 싶다.



이는 에이핑크 윤보미 신세경 루머, 조정석 양지원, 이서진 써니 루머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꼭 루머 최초 유포자들을 붙잡아 엄벌에 취했으면 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