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 직원이 실수로 공개해 세계가 뒤집힌 외계 기지 실체

미항공우주국 나사(NASA)는 7천900만 달러를 쏟아부어 달 충돌 실험을 계획하게 되죠. 특히 이 실험은 무인 우주선 로켓을 연달아 달 표면에 충돌시키는 것으로 오직 달에 물이 존재하는지 그 여부를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죠. 



2009년 10월 9일 나사(NASA)는 실제로 이 계획을 실행에 옮기게 되고 그중 첫 번째 로켓이 예정대로 달 남극 '카베우스' 분화구로 충돌하게 되지요. 이때 우주선 로켓은 총알보다 2배 빠른 시속 약 9000㎞로 날아가 달 표면에 부딪히게 되는데요. 놀랍게도 그 파괴력이 1.5톤의 TNT 폭탄이 터지는 것과 맞먹는 위력이었죠.



이후 뒤 따르던 모선까지 달과 충돌하면서 엄청난 양의 달 파편을 만들어내게 되는데요. 나사는 이 물질들을 통해 달에 물이 있는지 조사하기 위해 곧바로 질량분석계와 각종 과학 장비를 갖춘 두 번째 우주선을 투입시켰습니다.



투입된 우주선은 충돌에 의해 생긴 파편과 먼지구름을 지나 구멍 안쪽으로 들어가 실험을 하게 되는데요. 그 결과 태양이 비치지 않는 달 남극 분화구에서 놀랍게도 41갤런(약 155ℓ)의 얼음과 수증기가 발견된 것이지요. 마치 사막의 오아시스가 발견된 것처럼 말입니다.


이렇게 발견된 달의 물은 당초 과학자들이 예측했던 것보다 많은 양이었는데요. 여기서 더 놀라운 사실은 나사가 달에 더 많은 물이 존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는 것이죠. 특히 나사는 분화구 안에 올림픽 규격 수영장 1500개를 채울 수 있는 10억 갤런(약 37억ℓ)의 물이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는데요. 이 정도의 물이면 인류가 달에 충분히 거주할 수 있을 정도였죠.



그런데 달에서 물이 발견되었다는 놀라운 소식은 2009년이 아닌 1년 뒤인 2010년 10월이나 돼서야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많은 달 음모론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는데요. 그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나사(NASA)가 달에서 발견된 외계인 기지를 일부러 은폐하기 위해 충돌 실험을 가장해 파괴했다는 주장이었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당시 나사 직원이었던 수석 과학자 앤소니 콜라프레테가 아무 생각 없이 컴퓨터 화면으로 무언가를 설명하다가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게 되는데요. 바로 자신의 책상 위에 '달' 폭파 실험 전 사진을 출력해 올려놓았다가 그대로 방송 영상에 노출이 되고 만 것입니다.



특히 나사 연구 센터의 직원이자 수석 과학자인 앤서니 콜라프의 책상에 놓여 있는 사진을 보면 실제로 달에 사각형 모양의 미확인 외계 기지가 있고 이를 표시해 놓은 것처럼 보인다는 것인데요. 이 때문에 나사(NASA)의 달 충돌실험은 더욱더 의구심을 키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문제의 사진이 빠르게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면서 세계가 뒤집히게 되는데요. 다른 사람도 아닌 나사 직원의 책상에서 발견된 사진이었기에 나사의 '달 외계 기지 폭파설'은 진실처럼 걷잡을 수 없이 세계로 퍼져 나갔습니다.


나중에서야 자신의 실수를 알아챈 앤서니 콜라프는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논란이 일고 있는 해외 커뮤니티까지 일부러 찾아가 직접 해명 글을 올리는가 하면 의심론자들에게 이메일까지 보내며 해명에 애를 쓰게 되는데요. 사람들은 그의 말을 믿어주려 하지 않았죠.



특히 NASA의 수석 과학자였던 앤소니 콜라프레테는 자신의 팔 아래에 놓여 있던 달 사진 속 인공구조물에 대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 아닌 컴퓨터 시뮬레이션이라고 주장했는데요. 사실 그의 말을 듣고 보면 일리가 있었습니다.


사진 속 미확인 외계 비밀기지처럼 보이는 것이 실제로 있는 것이 아니라 나사가 '달' 충돌 실험을 하기 전에 목표 지점을 정확하게 표시하기 위해 만든 실험용 '그리드'와 비슷했으니까요.



그리드 : 문자, 그림, 사진 등의 치수 및 비례, 위치를 정확히 재현하기 위해 그려진 바둑판 모양의 방안선



그러나 이런 그의 적극적인 해명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나사의 실질적 목표는 '달' 충돌 실험이 아니라 외계 비밀기지 파괴였다고 믿고 있지요. 그 증거로 구글어스로 해당 지역을 살펴보면 선명한 다른 지역과는 달리 무언가로 충돌지점이 가려진 듯이 흐릿해 보인다면서 말이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율리스
    2017.11.10 21:29

    최근들어 달이 너무 가까이와있음. 엄청커짐 볼때마다 놀램

  • 갈리레오
    2017.11.10 23:25

    정말요??

  • z
    2017.11.11 16:44

    이렇게 된 이상 빠른 시일내에 러시아를 공격해야 합니다.

  • 뭐라카노
    2017.11.15 16:57

    달은 점점 멀어지고 있는데요??

  • 하이고
    2017.11.19 21:11

    아니라고 해도 외계인 비밀기지 파괴로 믿고 싶은가봄. 음모론자들

  • ㅣㅣㅣ
    2017.11.21 03:03

    보름이니까 가깝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