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옥 음주운전 대리기사에 당했다


김병옥 음주운전 대리기사에 당했다?


김병옥의 음주운전 적발을 놓고 인터넷 커뮤니티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난리가 났다.


그 이유는 정황상 김병옥이 음주운전에 걸리도록 고의로 작업당했다는 반응이 우세했기 때문이다.



그럼 김병옥 음주운전 당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김병옥은 12일 오전 0시 58분경 경기 부천시의 한 아파트 단지 지상 주차장까지 대리운전을 불러 도착했다.



그런데 주차가 제대로 되질 않아 김병옥은 주차를 위해 잠깐 운전대를 잡게 된다.


이후 김병옥은 주차를 마친 후 집에 들어가서 취침했다.


그런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집까지 들어와 음주 측정을 한 것이다.



도대체 어떻게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일까?


경찰 조사에 따르며 김병옥이 대리운전으로 아파트 단지 앞까지 왔고, 갓길에서 주차하기 위해 운전을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상황을 주민이 목격하고 신고했다는 것이다. 



그것도 새벽 1시에 주차장에서 이상하게 운전하는 차량이 있다며 친절하게 차량번호까지 적어 꼼꼼히 알려줬다고 한다.


결국 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김병옥은 자다가 음주측정을 받았고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치인 0.085%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 내용이 보도되자 자동차 커뮤니티를 비롯해 모든 인터넷 기사 댓글에 100% 대리기사에게 당했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일부 악질 대리기사들이 주차비를 따로 요구하다가 주지 않으면 아무대나 차를 세워 놓고 간 뒤 숨어 지켜보다가 고객이 주차를 위해 운전대를 잡는 순간 경찰에 신고해 버린다는 것이다.


즉 김병옥도 이런 케이스로 대리기사에게 당했다는 것이다. 


그럼 네티즌들의 반응을 한 번 보도록 하자.




이처럼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김병옥 음주운전 적발이 대리운전 기사가 꾸민 짓이라고 보고 있다.


즉 포상금 10만원 받으려고 일부로 주민인척 신고를 했다는 논리다.



또한 대부분의 주민들이 새벽 1시에 차량의 박거나 사고를 낸 것도 아닌 상태에서 그저 주차하는 차량만을 보고 음주운전이라고 확신하고 차량번호까지 적어서 보내는 경우는 없다고 보고 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블랙박스를 공개하라며 만약 대리운전기사 주차비를 따로 요구한 정황이 있고 차를 그대로 누구 갔다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방조죄에 해당한다는 내용을 적어 김병옥에게 이대로 당하지 말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병옥은 이유 불문하고 다 자기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또한 음주운전에 대해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깊게 통감한다며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해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병옥 음주운전 케이스는 솔직히 정말 억울합 법하다.


일단 대리기사를 불러 대리운전을 했고 주차조차 안해주고 간 대리운전 기사 때문에 부득이하게 다른 차량에 방해가 되지 않기 위해 잠시 주차만 한 뒤 아무 탈 없이 집에 들어와 잠을 잤는데, 신고로 걸린 케이스이기 때문이다.



즉 어떤 경우에도 음주 뒤 운전대를 잡으면 안되는 것은 맞지만, 만약 대리운전기사 주차를 일부러 해주지 않고 주민인척 신고를 한 것이라면 김병옥의 죄는 없다고 본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