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아나운서 집안 이정도였나


임희정 아나운서 집안 얘기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그 이유는 임희정 아나운서가 유능한 교육자나 상류층 집안은 자제도 아니었으며 일찍히 딸을 해외 유학까지 보내는 등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는 강남의 어느 부잣집이나 기업인의 딸도 아니었기 때문이다.



임희정 아나운서는 어릴적부터 집안이 매우 가난했으며 막노동 아버지 밑에서 태어난 딸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그녀의 외적인 직업과 직함만을 보고 그녀의 집안을 대단한 집안으로 생각할 정도였다고 한다.



그래서 오늘은 대기업 사원에서 광주 MBC에서 아나운서로 그리고 현재는 프리랜서로 전향해 라디오 DJ를 활동하고 있는 임희정 아나운서 프로필과 학력 화제가 된 브런치글에 대해 알아 볼까한다.


임희정 아나운서는 자신이 어느 대학출신인지 밝히진 않았지만, 가난한 막노동 아버지를 둔 딸이자 자신을 개천에서 난 용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임희정은 1948년생인 아버지가 집안 형편 때문에 국민학교도 채 다니지 못했음을 고백했다.


또한 아버지가 어린시절부터 동네 소일거리부터 시작해 어른이 되어서는 건설현장 막노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 일은 5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이어 어머니에 대한 고백도 솔직하게 털어 놨다.


1952년생인 어머니 또한 집안 형편이 어려워 겨우 국민학교를 졸업했다고 말이다.


또한 어머니는 8남매의 장녀로 태어나 10대의 나이에 자식 대신 동생들을 돌봤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주기도했다. 





하지만 이어진 그녀의 고백에는 이런 부모님에 대한 자랑스러움이 묻어나 있었다.


1984년생인 나는 대학원 공부까지 마쳤으며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대기업 세 군데를 다녔고, 사내 아나운서로 시작해 지역 mbc 아나운서로 근무했다는 내용 등이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어진 임희정 아나운서의 글에서 우린 또 한번 사회적 편견에 고개를 저어야 했다.


그녀가 아나운서라는 직업을 가졌다는 이유로 모든 사람들이 그녀의 집안을 대단하게 여겼기 때문이다.


아버지가 건설 쪽 일을 하신다고 말하자 건살다 대표나 중책을 맡은 사람으로 여겼고 어느새 국민학교도 못 나온 아버지가 대졸자로 바뀌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임희정 아나운서는 자신을 바라보는 사회적 편견에 대한 잣대를 질타하면서도 자신을 움직인 가장 큰 원동력은 돈도 집안 배경도 아닌 오직 부모였다고 밝혔다.


또한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한 아이의 인생에 가장 큰 뒷받침이 된다는 점을 확실히 가르쳐주었다.




임희정은 글 마미에 다시 한번 자신의 위치를 강조했다.


나는 막노동하는 아버지 아래 잘 자란 아나운서 딸이라고 말이다.



이어 임희정은 길거리를 걷다 공사현장에서 노동하는 분들의 그 자식들이 자신의 부모를 보며 부끄러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우리 모두의 부모가 존중받았으면 좋겠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임희정 아나운서가 자신의 브런치에 남긴 글 전문을 읽어 보기


끝으로 이런 건강한 정신을 가진 아나운서가 뉴스 앵커로 활동한다면 좀더 올바른 보도가 나오지 않을가 생각이 듭니다. 

임희정 그녀의 도전과 용기를 응원해 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9.02.15 10:46 신고

    위에서 두번째 민트자켓 아나운서분은 현재 광주 MBC 메인 백수진 아나운서 사진인듯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