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성형 논란 해명


시크릿 해체후 배우로 활동중인 한선화 근황 소식이 전해지면서 함께 한선화 성형전 논란이 붉어졌다.


그 이유는 한선화는 30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OCN 새 수목극 '구해줘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는데, 그녀의 통통한 얼굴이 과거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겼기 때문이다.


이후 해당 기사마다 한선화 성형을 지적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한선화는 이런 상황이 우려 되었는지, 즉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변화된 자신의 모습에 대해 해명했다.


"부은 오늘. '구해줘2' 제작발표회. 부은 오늘이지만 드라마와 고마담을 기대해"


하지만 현재는 '부은 오늘'이라는 멘트가 수정된 상태다.



한편 한선화는 포털 실검 1위에 자신의 이름이 계속 오르 내리자 다시 해명했다.


"어젯밤 섭취한 짭쫄한 올리브와 와인한잔에 아무 유명해지는 중입니다요."


즉 다시 말해 와인한잔 먹고 잔 후 얼굴이 부은 상태로 제작발표회에 나왔다는 해명이 아닌가 싶다.


그렇다면 한선화 현재 모습이 어떻길래 이런 성형논란이 터졌는지 '구해워2' 제작발표회 현장 사진을 보도록 하자. 



일단 오늘 언론 기사를 통해 올라온 한선화 사진을 보면 웃는 모습이 상당히 어색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부은 얼굴로 보기 힘들 정도로 자연스럽지 못한 표정이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살짝 웃거나 얏간 무표정한 표정을 지으면 그나마 얼굴이 안정되어 보이기도 한다.



그래서 한선화 성형전후 논란에 의문점을 가지는 분들을 위해 한선화가 한참 활동하던 시절의 사진을 찾아봤다.


아래 사진은 우리가 얼마 전까지 기억하고 있던 한선화 예쁜 모습이다.


분명 오늘 '구해줘2' 제작발표회에서 보여준 모습과 좀 차이가 난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지금의 한 선화 모습은 얼굴이 더 갸름해 지고 귀엽고 예뻐진 느낌이 들어 낯선감이 강하다.


한선화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려 놓은 사진을 봐도 과거 한선화의 느낌은 들지 않는다.



하지만 다행스러운 것은 그래도 딱 보면 한선화인 것을 알 수 있다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렇다면 한선화가 진짜로 성형을 하지 않은 게 맞을까?



일단은 한선화가 직접 인정하지도 않았고 와인을 먹고 부은 얼굴이라며 성형을 직접 부인하는 해명했기 때문에 한선화가 성형을 했다고 단정을 지을 수는 없다.



한선화 말처름 실제로 얼굴이 부은 상태여서 그렇게 보일 가능성도 아예 없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네티즌들이 한선화의 달라진 모습에 격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다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 싶다.



다음은 한선화가 직접 인스타그램에 올려 놓은 옅은 화장의 쌩얼 같은 모습의 사진을 보도록 하자.


일단 이 사진을 보면 적어도 '구해줘2' 제작발표회의 모습처럼 부자연스러운 얼굴이 보이진 않는다.


해당 사진은 한선화가 3월 17일과 19일에 올린 사진들로 상당히 귀여워지고 예뻐진 얼굴임을 알 수 있다.



지난 2월에 찍은 한선화 사진을 봐도 큰 변화가 없다는 것을 눈치챌 수 있다.


그리고 솔직히 이 당시의 한선화 모습히 더 예쁘고 세련된 이미지였다. 



즉 달라 보이는 최근 모습을 보면 한선화에게 어떤 변화가 있었다는 것이 느껴진다는 소리다.


물론 한선화의 주장처럼 성형을 안했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단순히 부었다고 해명하는 것은 대중을 너무 어리석게 본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리고 요즘 같은 세상에 성형을 고백한다고 해서 뭐라고 할 사람도 별로 없다.


또한 여배우가 예뻐지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당연한 논리다. 



그러나 딱 봐도 너무나도 달라지고 변화된 모습을 감추려고 하는 해명은 자칫 자신의 신뢰도를 떨어트린다는 점에서 한선화가 좀더 솔직해 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끝으로 한선화가 '구래줘2'에서 맡을 마담역할을 잘해주길 바라며 배우로서 존재감을 보여주는 연기력을 선보이길 희망해 본다. 그리고 작품에서 예전의 한선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응원해 본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