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은아 남편은 대학총장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가수 장은아가 출연해 화제다. 


가수 장은아는 1978년 데뷔 후 '고귀한 선물' '이 거리를 생각하세요' 두 곡을 히트 시킨 70년대 인기 포크송 가수다.


하지만, 1981년 결혼을 하면서 연예계에서 반 강제 은퇴를 하고 말았다.




장은아가 결혼 후 가정을 위해 모든 연예계 활동을 그만뒀기 때문이다. 이유는 그때만해도 가정 살림하는 게 더 좋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 선택은 그녀의 인생을 가장 아프게 만들 최대 실수였다.



오직 자신이 아닌 아이들을 위해 남편을 위한 삶 그자체였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너무나 성격과 가치관이 다른 남편은 장은아와 맞지 않았다. 두 사람은 번번히 부딪혔고 별거 생활도 했다.


결국 그때서야 왜 사람들이 결혼하고 나서 이혼을 하는지 알게 됐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남편보다 자식이라는 굴레가 너무나도 컸다. 


처음에는 아이들과 주변 시선 때문에 이혼을 생각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두 아들들이 엄마의 이혼을 적극 찬성하면서 결국 그녀는 이혼에 골인했다.


하지만 장은아 전남편과 남남이 되기까지 무려 18년이라는 세월히 흐르고 말았다.


그러나 이혼 직후 홀가분하면서도 솔직히 매우 힘들었다고 한다. 


아마도 홀러 일어서야 한다는 부담감과 아이들에 대한 책임감이 그녀의 가슴을 더욱더 무겁게 하지 않았을까 싶다.



한편 장은아는 이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자신의 이혼을 다시 언급하며 알려지지 않았던 인생 스토리를 모두 공개하기도 했다.


장은아는 전남편과 이혼 위기를 격을 당시 두 아들의 나이는 작은 아이가 고등학생 큰 아이가 대학교 갈 무렵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때 두 아들은 결심을 하게 된다. 


자신들 때문에 아빠와의 이혼을 망설이는 엄마의 이혼을 적극 지지하기로 한 것이다.


"엄마, 엄마의 인생이 있어요. 그건 엄마의 인생이에요. 우리가 걸어갈 길이 있으니 우리 걱정은 마세요"


엄마의 입장을 이해해준 큰 아들의 말에 장은아는 많은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고 한다.



즉 아들들의 말 한마디에 장은아는 수십년간 들고 있었던 마음의 걱정 거리를 놓게 된 것이다.


"사실 아이들 때문에 이혼 결정을 하는데 주춤했었다. 아이들의 말 덕분에 모든 결정을 할 수 있었다. 더 이상 주춤거릴 문제가 아니다 싶었다"



그렇게 아이들의 배려로 장은아는 재혼에 성공하면서 제2의 인생을 맞이하게 된다.


참고로 장은아는 큰 아들은 현재 서른 일곱이고, 작은 아들은 서른 셋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장은아 남편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장은아 18년 전 이혼 후 현재의 남편을 만난 정말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장은아 남편 직업이 대학총장이라고 한다.


18년 전 이혼 후, 곧바로 만나게 된 지금의 남편이 현재 한 대학의 총장을 역임하고 있는 것이다. 



장은아 한 번 이혼 경력에도 이런 좋은 조건의 남편을 만나게 된 이유는 친구의 덕이 컸다.


깊은 우정을 나누고 있는 방송인 황인용이 바로 남편의 절친이기 때문이다.


즉 두 사람은 황인용의 소개로 부부의 인연을 맺게 된 것이다.


"희한하게 이혼 이후 나와 잘 어우러지는 사람을 만나게 됐다."


"친구가 지금 남편을 소개해줘서 만나게 된 건다."



이어 장은아는 방송에서 어차피 만날 사람이라면 빨리 만나라며 누가 남편을 만나게 해준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정도였다고 한다.


그리고 지금 생각해도 남편을 만난 게 자신에게는 큰 행운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장은아는 현재 남편을 만나고 나서 철이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금 남편 만나기 전에는) 철이 없었던 것 같다. 인생을 많이 몰랐던 느낌이다."


"지금은 살아오면서 많이 느끼고 많이 배웠지 않느냐. 살면서 배운 것들을 남편에게 많이 반영해 이제는 서로 마음이 잘 맞는 거 같다"



한편 장은아는 이날 방송에서 동화책을 닮은 전원주택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정은아 전원주택은 경기도 광주에 위치해 있으며 멀리서 보면 도화지에 창문 하나 난 모습처럼 매우 독특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측면에서 바라보면 책을 뒤집어 놓은 모양이다.



장은아 전원주택 집안으로 들어서면 1층은 그녀만의 특별한 공간이 꾸며져 이다.


그림을 전시하는 갤러리와 작은 무대, 그리고 다양한 음반을 보관한 음악실로 채워져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집보다는 작은 미술관을 온 듯한 착각이 들기도 한다.



2층은 거주 공간으로 쓰고 있으며 3층은 현재 화가로도 활동 중인 그녀가 그림을 그리는 공간이다.


여기서 놀라운 점은 노래도 잘하는 그녀가 이번에 그림까지 독학으로 익혔다고 한다.



특히 그녀의 그림 속에는 그녀의 분신과도 같은 기타와 노래를 부르는 입술 등이 개성 있게 표현되어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끝으로 잘나가던 가수에서 자신의 꿈을 모두 포기하고 자신을 희생해 가며 두 아이의 엄마이자 아내로 살아야 했던 그녀의 삶은 어쩌면 이 시대의 어머니들과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비록 늦은 나이긴 하지만 오랜 기간 고생 끝에 진정한 인연을 만나 재혼에 성공한 가수 장은아의 행복을 빌어 본다. 또한 앞으로 가수로서 화가로서 그녀의 활동을 기대해 본다.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하트를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