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자살시도 참혹했다


가수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현재 병원으로 이송 된 구하라는 의식은 없지만, 호흡과 맥박 등은 정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구하라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는 지난해 9월 남자친구와 폭행 시비 끝에 법적 다툼을 벌인 등 심적인 고통을 많이 겪었기 때문이다.



또한 이 사건으로 지난 1월 구하라 남자친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상해, 협박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으며 구하라는 남자친구 최 씨에 대한 상해 혐의로 경찰에 송치됐다가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여기에다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까지 이어지면서 구하라는 견딜 수 없는 나날을 보내야 했었다.


그럼 어떻게 해서 구하라에게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인지, 25일부터 26일 새벽에 벌어진 상황을 살펴보자.


구하라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음과 같은 글을 남겼다.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해라."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그렇게 계속 참고 살다 보니, 겉은 멀쩡해 보이는데 속은 엉망진창으로 망가지고 있는 것 같은 기분."


"한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



그리고 오늘 26일 새벽 구하라는 '안녕'이라는 짧은 인사가 담긴 글을 남기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예고했다.



즉 구하라가 자.살.시.도를 예감케하는 글을 남긴 것이다.


구하라의 글이 올라오자 팬들은 직감했다.



무언가 안 좋은 일이 벌어질 것 같은 느낌히 확 들었기 때문이다.


이에 구하라 팬들은 걱정 어린 글들을 남기기 시작했고 구하라는 곧바로 '안녕'이라는 글을 삭제했다.



매니저는 자택에 혼자 있던 구하라에게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구하라가 전화를 받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그리고 26일 오전 0시 40분께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구하라가 구조된 것이다. 



구조 당시 구하라의 집 안에서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아마두 번.개.탄을 피운 것으로 보인다.


다행히 일찍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된 구하라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야말로 천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말이지만, 구하라에게 힘내라 말해주고 싶다.


제발 죽지마는 말라고 말해주고 싶다.


그리고 악플 따윈 신경 쓰지 말고 보지도 말고 예전처럼 열심히 살아 달라고 말해주고 싶다.



그래도 구하나 네가 있었기에 행복했, 카라에 구하라가 있었기에 팬들은 즐거웠고, 구하라 너를 응원하며 여전히 잊지 않고 있다고 말이다.




또한 구하라 넌 지금도 영원히 우리의 스타라는 걸 잊지 말았으면 한다.


구하라 끝까지 버티고 살아다오!! 힘내라!!! 이또한 모든 것이 지나갈테니 말이다.


글에 공감하시면 아래 하트를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하라야 힘내
    2019.05.26 14:28

    마음이 아프네요. 카라 때부터 참 좋아했는데...
    구하라가 무사히 일어나길 기도해 봅니다. ㅠㅠ

  • 나비꽃
    2019.05.26 16:26

    안타깝고 스스로 저런 선택을 하기까지 얼마나 힘들었을지 마음이 짠합니다. 다행히 매니저분이 살린 것 같은데, 죽고자 했던 용기로 세상 버티면서 씩씩하게 살아가길 응원해 봅니다. 악플은 절대 보지말고...힘내시길 구하라 씨~....

  • 2019.05.27 14:17 신고

    전남친이 나쁜 사람이지 본인이 뭘 잘못했다고. 악플 쓰는 사람들이 이상한건데. 안타깝네요.

  • 2019.05.28 22:59 신고

    에고 뭐라고 위로에말을할지 ㅡㅡ 시간이 약이라고 말해주고싶네요 상처가 아물어야 더 강해질건데....

  • ㅋㅋ
    2019.09.22 18:1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